본문 바로가기

대만(Taiwan)

2013 김포공항의 재발견 캠페인 :: 김군의 대만 여행 part 2.

 

 

 

 

 

 

 

 

 

 

 

 

 

안녕하세요 여행쟁이 김군 (김주혁) 입니다

 

김포공항의 재발견에 앞서 한국공항공사와 이스타항공에대해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한국공항공사는 김포, 김해, 제주, 대구, 광주, 청주, 양양, 무안, 울산, 여수, 사천, 포항, 군산, 원주까지 14개의 지방공항을 통합 관리하는 공기업으로 각 공항을 효율적으로 건설, 관리, 운영하도록 함으로써 항공 수송을 원활하게 하고 국가 경제의 발전과 국민 복지의 증진에 기여합니다. 또한

 

 - 공항의 관리·운영 및 이에 필요한 주변지역 개발사업

 - 공항 시설의 관리·운영 사업

 - 공항개발사업 중 항공기·여객·화물처리시설 및 공항 운영상 필요한시설 등의 신설·증설·개량사업

 - 공항시설 건설·관리·운영과 관련한 조사·연구 및 기술개발

 - 공항의 건설 및 관리·운영과 관련하여 개발된 장비의 제작·판매 및 수출

 - 소음방지대책사업 중 방음시설 설치 등의 사업

의 주요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이스타 항공은 2012년 5월1일부터 김포~송산(타이베이) 노선을 국적사 최초로 주 3회 운항한 이스타 항공은

그동안 이용했던 인천~타오위안 공항보다 대만 도심으로의 접근성이 뛰어나

한류 관광객과 비즈니스 수요를 동시에 충족시키고 있습니다.

또한 이동 거리 역시 인천~타오위안 노선보다 1시간 이상 줄일 수 있어 관광객들의 시간적 부담을 덜어주고 있지요.

이스타 항공은 김포공항에서 오전 11시10분 출발해 대만 송산 공항에 오후 1시(현지시간)에 도착하며,

화, 목, 토 주 3회 운항하고 있습니다.

최근 티웨이-이스타 항공 간의 코드쉐어로 인해 이제 매일 김포~송산 노선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답니다!

 

 

 

 

 

대만에서는 대중교통이 잘 발달되어 있습니다.

특히 버스는 요금도 저렴하고 쾌적합니다.

자 그럼 버스에 올라타 보겠습니다.

 

 

 

대만의 버스는 우리나라 버스와 비슷하지만 조금더 저렴하고

내릴때 요금을 내는 버스와 탈때 요금을 내는 두가지 버스가 있다.

타는 문 앞에상, 하 (上,下) 표시가 있는데 상에 불이 들어와 있으면 탈때 내는것.

하에 불이 들어와 있으면 내릴때 요금을 내는 것 입니다.

 

 

버스를 타고 간곳은 우육면 집이었습니다.

 

 

얼큰한 육수가 들어간 맛있는 우육면

150원 (약 6000원)으로 대만에서 그렇게 싼가격은 아니지만 국물이 진하고 면발이 탱탱했습니다.

아직도 그 면발이 눈에 아른거립니다.^^

 

 

거기에 두툼한 소고기가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고기와 면발과 육수를 수저에 넣고 함께 후루륵 ^^

너무 맛있는 우육면이었습니다.

 

 

정신없이 먹고 있는 여행쟁이 김군입니다.^^

 

 

지금 보시는 이것은 우리나라로 치면 국물이 없는 볶음면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가격은 85원 (약 3500원)으로 상당히 저렴한것을 알 수 있습니다.

면발은 우육면과 같은 면입니다.

고기와 오이 당근이 맛있게 조화를 이룹니다.^^

 

 

이번엔 대만에서 유명하고 맛있는 바로!

망고빙수 입니다.

얼음과 망고,푸딩, 아이스크림이 한대 어우러저 달콤하고 시원한 과일빙수!!!

가격도 저렴하고 매우 맛있습니다. 망고빙수까지 이렇게 먹으니 배가 너무 부릅니다.

소화도 시킬겸 대만의 전자상가를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대만의 전자제품 상가는 우리나라의 용산과도 같습니다.

노트북, 컴퓨터, 조립피씨, 카메라, 등 각종 전자제품들이 모두모여 있었습니다.

 

 

최고 사양의 조립피씨로 잠깐 게임도 즐겼습니다.^^

서든 어택과도 같은 게임^^

 

 

직접 노트북을 만지고 작동해 보았습니다.

우리나라처럼 대만도 아이티 강국인듯 했습니다.

속도가 매우 빠르고 전자제품의 가격도 비교적 저렴했습니다.

소화를 시키고 돌아다니니 조금 나른해졌습니다.

ㅋㅋ 앉아서 쉴겸, 커피도 한잔 할겸 커피숍으로 향했습니다.

 

 

분위기 정말 좋죠?

대만 사람들도 우리나라 사람들 처럼 카페에서 도란도란 수다떠는걸 굉장히 좋아하나 봅니다.

자리가 전부 꽉찼습니다.

 

 

저는 특별하게 테이블이 높은 바같은 곳에 앉아서 주문을 했습니다.ㅋ

 

 

저의 사랑스런 아이폰4s, 아이폰3gs, 대만 올때만 들고오는 좀 투박한 지갑ㅋ

 

 

스투시 토드백!과 이곳에서 우연히 본 잡지와 매칭이 되는 순간이다.

 

 

아메리카노와 바나나 케이크를 주문한 저는 케잌에 감탄했습니다.

두툼한 바나나가 위에 빵 중간에 들어가 있기에 씹으면 바나나가 으히히~

너무나도 맛있었습니다.

앞에 책도 보고 핸드폰으로 메일도 확인하고 이것저것 시간가는줄 모르고 카페에서 있었습니다.

 

 

이렇듯 달콤하고 쌉살한 아메리카노를 먹으며

대만에서의 즐거운 생활은 계속되었습니다.

 

 

 

 

 

 

* 대만 로맨틱타이완 게스트하우스 *

* 촬영지원: 한국공항공사 *

 

 

 

 www.airport.co.kr 

www.eastarjet.com

 

 

 

 

 

태그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