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이완 Jiufun

지우펀 민박(숙소) 에게해(九份愛琴海民宿/Aegean Sea) 더보기
지우펀 카페 시드차(吾穀茶糧/SIIDCHA) 안녕하세요.^^ 여행쟁이 김군(김주혁) 입니다.^^ 최근 대만에 비가 오다 안오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굵은 장대비는 아니고 빗줄기가 가늘고 안개처럼 뿌옇게 보이는 안개비가 내립니다. 여행에서 비는 굉장한 불청객인줄은 알지만, 커피숍에서 여유롭게 안개비가 내리는 지우펀을 바라보니 마음속에 잡생각들이 다 떨어져 나가는 듯 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곳은 지우펀의 풍경도 감상하고 여유로운을 만끽할 수 있는 지우펀(九份/Jiufun) 카페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지우펀 카페) 지우펀(九份/Jiufun) 카페에 앉아 이슬이 맺혀있는 창문을 보니 대한민국에서 이런저런 일때문에 바쁘게 일하고 식사도 거르는 그때가 잠시 떠올랐습니다. 그땐 비가와도 눈이와도 이렇게 커피숍에서 여유를 느낄 겨를이 없었는데.. 지.. 더보기
안개가 자욱하게 낀 지우펀 (九份/Jiufun) 안녕하세요. 여행쟁이 김군(김주혁) 입니다. 오늘은 안개가 자욱하게 낀 지우펀(九份/Jiufun)을 보여드리려 합니다. 비탈길을 따라 올라가면 "이런 곳에 집을 짓고 살 수 있을까" 할 정도로 넓은 하나의 마을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옛 건물과 옛 풍경이 산과 어우러져 아주 아름다운 풍경을 제공합니다. 우리나라를 비교하자면 마치 대관령과 흡사했습니다. 과거 금광 채굴로 많은 발전을 했던 이곳 지우펀 (九份/Jiufun)이 지금은 채광산업이 몰락하고, 관광객들이 찾는 대만의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또한 영화 "비정서시 (A City of Sadness, 1989)" 촬영지로 등장해서 유명해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가파른 계단 양 옆으로 다양한 기념품 가게, 먹거리 가게(오징어 구이,소라구이,만두,기타.. 더보기